UPDATED. 2022-08-08 16:52 (월)
용인시 처인구, 차로 확장으로 마성교차로 일원 교통정체 해소
용인시 처인구, 차로 확장으로 마성교차로 일원 교통정체 해소
  • 김종규 기자
  • 승인 2022.08.02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마성2리2교차로부터 마성1교차로까지 420m 구간 우회전 차선 설치

상습 정체구간이었던 마성교차로 일원의 통행량이 차로 확장 이후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용인시 처인구는 지난달 초 마성2리2교차로~마성1교차로 420m 구간을 기존 2차로에서 3차로로 확장, 우회전 차선을 설치하고 한 달간 통행량을 분석한 결과 통행량이 65% 증가했다고 2일 밝혔다.

해당 구간은 에버랜드, 포곡IC(화성~광주 고속도로), 용인IC(영동고속도로)와 인접해 있어 시간당 평균 1400여 대의 차량이 이동하는 등 교통혼잡이 극심한 지역이었다.

특히 우회전 차량들이 2차로 옆 농로를 이용하는가 하면, 직진과 좌회전 신호대기를 시간을 줄이기 위해 농로를 이용하다 2차로로 끼어드는 얌체운전자들로 인해 접촉사고의 위험도 높았다.

구는 이를 해결하기 위해 기존 농로 구간을 도로로 편입시켜 우회전 전용 차선을 설치했으며, 지난 1일 기준 이동 차량의 수가 시간당 평균 2310대로 늘어난 것을 확인했다.

구 관계자는 “용인동부경찰서와 협의해 가용부지를 이용하고 농로를 줄여 차로를 확장했다”며 “원활한 교통흐름을 위해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