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2 16:43 (목)
용인특례시, (사)반딧불이서 출간 도서 239권 기증
용인특례시, (사)반딧불이서 출간 도서 239권 기증
  • 최은수 기자
  • 승인 2023.11.22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5인 5색 시집’, ‘소리로 오는 계절’, ‘얘들아, 반딧불이 가자’ 등

용인특례시(시장 이상일)는 (사)반딧불이로부터 자체 출간 도서 239권을 기증받았다고 22일 밝혔다.

기증받은 도서는 ‘5인 5색 시집’ 200권, ‘소리로 오는 계절’ 30권, ‘애들아 반딧불이 가자’ 4권, ‘반디는 할 수 있어’ 5권 등이다.

‘5인 5색 시집’은 (사)반딧불이가 용인시 문화예술진흥사업 지원을 받아 운영한 ‘나도 시인’ 프로그램의 우수 참여자 5명을 선발, 개인 시집을 펴낸 것이다.

‘소리로 오는 계절’은 ‘나도 시인’ 프로그램을 통해 지난 10년 동안 참가자들이 창작한 시들 가운데 우수 작품을 선별해 한 권에 담았다.

‘얘들아, 반딧불이 가자’는 (사)반딧불이가 지금의 모습이 되기까지의 성장담을 기록한 박인선 대표의 수필집으로 박 대표가 개인적으로 펴낸 책이다.

‘반디는 할 수 있어’는 박 대표와 아들의 이야기를 그림책으로 재구성한 책으로 남들과 다르다는 이유로 소외받았던 주인공 반디가 세상과 단절되지 않고 사회로 나아갈 수 있도록 요정 써니가 도와준다는 내용을 담았다.

(사)반딧불이는 지난 2003년 반딧불이 문화학교 설립을 시작으로 소외받거나 취약한 장애인에게 다양한 교육 기회를 제공하고 자립할 수 있도록 돕는 활동을 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의미 있는 도서를 시에 기증해 주셔서 감사하다”며 “기증받은 도서를 많은 시민이 이용할 수 있도록 지역 내 19개 도서관에 골고루 비치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