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0 15:48 (월)
용인시박물관, 청동기시대 유적과 유물 소개하는 기획전시 개최
용인시박물관, 청동기시대 유적과 유물 소개하는 기획전시 개최
  • 김종규 기자
  • 승인 2024.05.13 0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산 위의 사람들’ 주제로 5월 22일부터 11월 24일까지 무료 전시

용인시박물관은 청동기시대 마을 유적과 유물을 소개하는 기획전시 ‘산 위의 사람들’을 1층 기획전시실에서 무료로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5월 22일부터 11월 24일까지 열리는 이번 전시회는 지난 2016년부터 2020년 사이 처인구 포곡읍 영문리와 전대리에서 발굴된 청동기시대 집터 83기와 이곳에서 출토된 민무늬토기, 석검 등 187점을 전시한다.

관람객들은 전시된 유물 등을 통해 3000년 전 청동기시대 사람들의 생활을 만나볼 수 있다.

전시는 ▲발굴조사를 통한 땅속에 숨겨진 마을 발견 ▲도구로 본 청동기시대의 의식주 생활 ▲밤하늘을 바라보는 청동기 시대인을 생각해보는 상상마당 ▲마을의 공간 배치와 집의 건축방법 탐구 ▲석기 장인과 제사장 등 역할 발생과 계층 분화 등을 통해 청동기시대 사회 변화를 살펴 볼 수 있도록 구성했다.

이와 함께 청동기시대 생활상을 반영한 3000년 전 토기와 석기가 전시된다. 이 중 일부는 아직 고고학자들이 정확한 용도를 파악하지 못했는데 관람객이 고고학자가 되어 상상해 보는 재미를 느낄 수 있다. 고고학에서 유물의 기능과 사용법을 파악하기 위해 사용하는 과학적 분석 방법도 소개된다.

박물관 측은 이번 전시를 알기 쉽게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전문용어 사용은 지양하여 일반 관람객이 전시 내용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했고, 초등학생 눈높이에 맞도록 조아용 도슨트가 청동기시대 마을 여행을 안내하며 설명한다.

특히 생성형 AI 이미지로 청동기시대 사람들의 생활 모습을 생생하게 구현했다.

전시 관람 후에는 체험마당에서 토기조각 조립, 포스터 퍼즐, 조아용 픽셀아트 등을 즐길 수 있고, ‘레벨1부터 시작하는 고고학 레벨업’, ‘금손의 토기 복원 과정’ 영상을 통해 고고학자라는 직업도 간접적으로 체험할 수 있다.

용인시박물관 관계자는 “용인은 3000년 전에도 사람들이 살기 좋은 환경을 가졌기 때문에 큰 마을을 형성한 것으로 유추할 수 있다”며 “유적 발굴조사로 태동한 용인시박물관이 개관 15주년을 맞았다. 뜻깊은 해에 준비한 발굴유물 전시인 만큼 청동기시대 사람들의 생명력을 느끼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