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22 14:32 (월)
용인세브란스병원, 해외 의료진 초청 척추 내시경 수술 연수 개시
용인세브란스병원, 해외 의료진 초청 척추 내시경 수술 연수 개시
  • 김왕규 기자
  • 승인 2024.06.14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제 펠로십 훈련 과정 통해 강의 및 수술 참관 기회 제공
- 일본, 대만, 필리핀 등 다양한 해외 의료진 대상 연수 마쳐
지난 5월 진행된 Asian Travelling Fellowship에 참가한 일본과 대만 의료진이 용인세브란스병원 정형외과 의료진과 함께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용인세브란스병원(병원장 김은경)은 해외 의료진을 초청해 진행하는 척추 내시경 수술 연수 프로그램을 개시하고 최근 필리핀 척추 전문의를 대상으로 첫 연수를 마쳤다고 14일 밝혔다.

최근 척추질환에 대한 최소 침습 수술 시행이 늘면서 세계적으로 척추 내시경 수술 시행 또한 증가하고 있다. 국내 척추 내시경 수술 분야는 전 세계를 선도하고 있으며, 용인세브란스병원에서도 양방향 척추 내시경을 비롯한 척추 내시경 수술을 활발히 시행하고 있다.

용인세브란스병원 국제 양방향 척추 내시경 수술 훈련 센터에서 진행하는 국제 펠로십 훈련(International Fellowship Training) 과정은 해외 척추 전문의의 신청을 받아 1개월간 진행되며, 강의·수술 참관·모형 실습 등 다양한 연수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해당 훈련 과정은 연세의료원 제중원보건개발원의 SIF(Severance International Fellowship)에 정식 임상연수 프로그램으로 등록되어 있다.

최근 용인세브란스병원 국제 펠로십 훈련 과정을 마친 필리핀 척추 전문의(좌)가 정형외과 박섭리 교수(우)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용인세브란스병원은 지난 5월에도 일본과 대만에서 방문한 척추 전문의를 대상으로 척추 내시경 수술 참관 행사를 실시했다. 이는 대한척추외과학회 40주년을 기념해 일본과 대만의 척추외과학회에서 선발된 전문의를 대상으로 약 2주간 국내에서 진행한 연수 프로그램인 Asian Travelling Fellowship의 일환이다.

병원은 앞으로도 지속적인 학회 교류 등을 통해 다양한 국가의 척추 전문의를 초대해 척추 내시경 수술을 소개하고 최신 의학 지견을 공유할 방침이다.

정형외과 박섭리 교수는 “앞으로 척추 내시경 수술을 더욱 발전시켜 해외 의료진에게 더 나은 배움의 기회를 제공하고 교류를 확대할 계획”이라며 “용인세브란스병원 척추 내시경 클리닉에 내원하는 환자에게도 최고의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