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9 19:03 (금)
안혜영 경기도의회 부의장, “지역 경계조정은 수원-화성 상생발전을 위한 디딤돌”
안혜영 경기도의회 부의장, “지역 경계조정은 수원-화성 상생발전을 위한 디딤돌”
  • 뉴경기신문
  • 승인 2019.05.15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넘어 하나로 가는 길, 주민 공감대 우선 선행되야
[49-20190515161853.jpg][Ngg 뉴경기신문] 경기도의회 안혜영 부의장은 “‘수원?화성 간 경계조정’관련 주민공청회”에 참석했다.

안 부의장은 “2006년 수원시 신동지구 개발사업을 위해 수원-화성 간 행정구역 경계조정 논의가 시작되었으나, 현재까지 결론을 맺지 못했다.”면서, “2017년 12월 ‘화성시의회-수원시의회 대표단 상생현안정책 간담회 합의문’ 도출을 통해 지역 경계조정의 토대가 마련되었고, 수많은 논의와 공론화 과정을 거쳐, 오늘 경기도 중재안에 대한 주민 공청회를 개최하게 됐다..”면서 그간의 추진과정을 설명했다.

또한 안 부의장은 “지역 경계조정을 위해서는 주민들의 공감대 형성이 우선적으로 선행되어야하며, 이를 통해 화성-수원의 경계를 뛰어넘어 같은 생활권에서 함께 살아가는 공동체를 만들 수 있을 것이다.”면서, “오늘 공청회는 양 시의 상생발전을 위한 합리적이고 현실적인 대안과 주민과의 타협점을 찾고, 최종합의를 이끌어내는 디딤돌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안 부의장은 “지역경계 조정 지연으로 인해 망포4지구·반정2지구 학교설립계획도 답보상태에 있다.”면서, “청소년과 학부형들을 위한 망포2초 신설을 통해 과밀학급 등의 현안사안이 조속히 해결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행사에는 권금섭 경기도 자치행정과장을 비롯해 수원시, 화성시, 수원교육지원청 담당공무원과 영통2동, 진안동 주민 등 100여명이 함께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