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8 18:43 (수)
용인시, 화학사고 지역대비체계 구축 환경부 공모 선정
용인시, 화학사고 지역대비체계 구축 환경부 공모 선정
  • 김왕규 기자
  • 승인 2019.06.12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 민·관·산 협력체계 활성화·관련조례 제정 등 추진
▲ 화학사고 지역대비체계 구축 사전회의 모습

[Ngg 뉴경기신문] 용인시는 올해 환경부의‘화학사고 지역대비체계 구축사업’공모에 선정돼 용인시만의 대비체계를 구축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2012년 구미에서 발생한 불산 누출사고를 계기로 2015년 법령 강화로 유해화학물질 업무가 환경부로 통합 이관되며, 화학물질 관리에 대한 지자체의 역할을 명확히 하고, 강화하기 위해 시민단체와 전문가들이 함께 참여하는 거버넌스를 활성화하려는 것이다.

이번 공모사업과 관련해 환경부는 지자체에 전문연구진을 파견해 화학물질관리법에 따라 화학물질 안전관리 및 화학사고 대비 대응을 위한 계획, 화학안전관리위원회 구성, 화학물질 정보 관리 제공, 사고 발생 시 대응 계획 및 사업장의 화학물질 배출저감 계획 수립 등을 담은 조례를 수립하고 실질적으로 운용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에 시의원, 시민단체, 기업체 관계자 등 20인이 지난 10일 시청 컨퍼런스 룸에 모여 사업이 나아갈 방향에 대해 첫 회의를 가졌으며, 향후에는 14일 2019년 공모 선정된 4개 지자체 합동 워크숍 참석과 월1회 5차례 회의를 통해 용인시 화학물질 안전관리에 관한 조례 제정과 거버넌스 구축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시는 이번 사업를 통해 강화된 화학물질관리법에 걸맞은 지역대비체계를 구축하는 과정을 통해 화학사고에 대한 지역사회의 알권리 실현에도 이바지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시에 반도체 사업장을 비롯한 관련 기업들이 많은 만큼 주민들이 안심할 수 있는 지역대비체계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