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6 21:11 (수)
경기도, ‘제18호 태풍 미탁’ 피해예방 대응상황 점검
경기도, ‘제18호 태풍 미탁’ 피해예방 대응상황 점검
  • 김왕규 기자
  • 승인 2019.10.02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일 김희겸 행정1부지사 주재 실·국장 및 31개 시군부단체장 영상회의 개최
- 2~3일 호우 동반 강풍 예상 … “방심말고 매뉴얼에 입각한 사전대응”
- 2차례 태풍으로 느슨해진 시설물 점검, 아프리카돼지열병 매립지 유실 등 2차피해 예방총력

경기도는 제18호 태풍 ‘미탁’이 도내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강풍 및 호우피해 예방을 위한 관련부서 및 시군의 대응상황을 점검했다.

특히 도는 제13호 태풍 ‘링링’과 제17호 태풍 ‘타파’의 피해복구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이 아직 진행되고 있는 상황인 만큼 이번 18호 태풍으로 인한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울이기로 했다.

도는 1일 오전 김희겸 행정1부지사 주재로 도 관련 실·국장 및 31개 시·군 부단체장 영상회의를 열고 발생가능한 피해예방에 총력을 기울여 줄 것을 당부했다.

김희겸 부지사는 “태풍 ‘미탁’의 영향이 최근에 발생한 ‘링링’보다는 덜할 것으로 예상되긴 하지만 결코 방심해서는 안된다”라며 “지난번 태풍의 영향으로 고정핀 등 안전조치가 느슨해진 시설물 등을 중심으로 철저하게 매뉴얼에 입각해 사전대응을 실시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에 따라 도는 비닐하우스 등 농업시설물과 양식장 등 해양수산 피해물에 대한 사전 점검을 실시하는 한편 위험한 간판과 현수막 등에 대한 점검을 실시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도로사면, 하천정비사업 등 재해취약지역에 대한 사전예찰과 함께 전도위험이 있는 가림막과 타워크레인에 대한 사전 철거를 실시할 계획이다.

특히, 도는 아프리카 돼지열병 차단방역에 최선을 다하는 한편, 살처분 매립한 곳이 유실되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중점관리 지역에 대한 철저한 사전점검과 안전조치를 실시해 나갈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