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1 17:22 (수)
용인시의회, 생활문화시설 지정 지역서점 의견 청취
용인시의회, 생활문화시설 지정 지역서점 의견 청취
  • 김왕규 기자
  • 승인 2020.03.18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의회 장정순, 이은경, 유진선, 남홍숙, 유향금, 안희경 의원은 지난 17일 생활문화시설로 지정된 지역서점인 처인구 원삼면에 위치한 ‘생각을 담는 집’과 수지구 동천동에 위치한 ‘우주소년’을 방문했다.

이날 의원 및 도서관정책과 관계자 등 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용인시 지역서점 활성화 관련 조례 개정 추진 방향에 대한 의견을 듣고, 서점 대표자 및 관계자들과 함께 지역서점을 활성화 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지역서점 방문을 주관한 장정순 의원은 ”이번 조례 개정을 통해 지역서점에 대한 정의를 명확하게 하여 지원함으로써 경영안정을 도모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지역서점을 중심으로 문화공동체를 형성할 수 있도록 체계적인 지원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지역서점 대표들은 코로나19의 여파로 지역경제가 위축된 상황에서 ’용인시 희망도서바로대출제‘와 같은 용인시의 도서 정책 사업이 열악한 지역서점에 큰 힘이 되고 있다고 전하며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주는 용인시의회 의원 및 도서관 관계자들의 관심에 감사함을 표했다.

한편, 생활문화시설은 문화가 일상에 스며드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일정한 조건을 갖춘 지역서점을 활용해 카페, 독서동아리 운영, 저자 초청 특강, 전시 및 공연 등 문화 행사를 지속적으로 운영하는 시설이다. 용인시에는 생각을 담는 집과 우주소년 2개의 서점이 지정되어 운영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