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9 18:01 (목)
용인시, 택시기사 994명에 긴급생활안정자금 5억9640만원 지급
용인시, 택시기사 994명에 긴급생활안정자금 5억9640만원 지급
  • 김종규 기자
  • 승인 2020.09.25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는 23~24일 기흥택시쉼터에서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코로나19 장기화로 이용객이 감소해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택시운수종사자 994명에게 긴급생활안정자금 5억9640만원을 지급했다고 밝혔다.

시는 8월10~21일 택시운수종사자 2,170명의 신청을 받아 자격 심사 후 코로나19 긴급 고용안정지원금 수혜자를 제하고 지급이 확정된 개인택시 576명, 법인택시 418명 등 총 994명에게 1인당 60만원씩을 지역화폐 용인와이페이로 지급했다.

백군기 용인시장은“긴급 생활안정자금이 택시운수종사자들의 생활 안정에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며 “시민들이 택시를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방역에 더욱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