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3 17:39 (금)
백군기 시장, 16일 한국반도체디스플레이 기술학회서 특별강연서 포부 밝혀
백군기 시장, 16일 한국반도체디스플레이 기술학회서 특별강연서 포부 밝혀
  • 김왕규 기자
  • 승인 2020.10.16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를 세계 반도체 산업 중심지로 만들 것”
- 반도체 기업 직접화와 소재・부품・장비 단지 생태계 육성 전략 등 설명

백군기 용인시장은 16일 명지대 자연캠페스에서 열린 한국반도체디스플레이기술학회 온라인 추계학술대회에서 “용인시를 세계 반도체 산업 중심지로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한국반도체디스플레이기술학회와 명지대 LINC+사업단 주최로 열린 이날 학술대회는‘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부품・장비 기술혁신’을 주제로 관련 학계 및 산업 전문가 등이 참여해 강연과 논문발표 등을 이어갔다.

백 시장은 특별 강연을 통해 시의 미래 비전을 세계 반도체 산업 중심지 육성으로 제시하고 이를 뒷받침할 전략으로 반도체 기업 집적화와 소부장(소재・부품・장비) 생태계 육성을 전략으로 내세웠다.

특히 용인시는 사통팔달의 교통 요충지이며 수도권 남부 핵심 도시로 우수인력 유치가 용이하고 용인반도체클러스터 일반산업단지 조성으로 SK하이닉스와 50여사의 반도체 소부장 기업을 유치했다는 점을 강점으로 꼽았다.

아울러 세계적 반도체 장비 기업 램리서치의 테크놀러지 센터, 세계 1위의 중고장비 리펍 기업 서플러스글로벌 등이 시에 둥지를 틀게 돼 큰 시너지 효과가 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백 시장은 또 향후 보정・마북 일대에 조성되는 경기용인 플랫폼시티 내 반도체를 비롯한 첨단산업과 R&D 센터가 들어올 수 있는 산업용지를 공급하고 용인테크노밸리 2단지를 조성해 관련 기업 유치에 나서겠다는 계획을 설명했다.

이어 소부장 생태계 육성을 위해 용인반도체산업 정책협의회 운영, 반도체산업 R&D 과제 발굴을 위한 연구 용역을 진행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백 시장은 이 같은 추진 전략을 통해 향후 성남~용인~화성~평택~이천으로 연결되는 K-반도체 벨트의 핵심도시 역할을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백 시장은 “시가 세계 반도체 산업의 중심지로 거듭나려면 정부와 지자체는 물론 학계나 기업간의 긴밀한 협력체계 구축이 선행돼야 한다”며 “학계 전문가들의 적극적인 조언과 협력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박재근 한국반도체디스플레이기술학회장은 “용인시에 세계 반도체 산업을 이끌고 있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자리하고 반도체 소부장 중소기업이이 대거 유입되면 기술혁신은 물론 산업의 글로벌화가 촉진될 것”으로 평가하며 학회 차원에서의 지원을 약속했다.

한국반도체디스플레이기술학회는 지난 2002년 발족해 반도체·디스플레이 기술 분야에 관련된 학술 활동을 비롯해 산·학·연 협동을 통한 과학 기술발전과 기술혁신을 목적으로 학술대회, 산업체기술포럼, 심포지움, 아카데미, 전문가 간담회, 산·학·연 교류회, 연구조사사업 등의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