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6 19:41 (화)
경기도, 올해 15개 시군 하천과 저수지에 붕어 20만 마리 방류
경기도, 올해 15개 시군 하천과 저수지에 붕어 20만 마리 방류
  • 김왕규 기자
  • 승인 2021.09.17 0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경기도해양수산자원연구소, 15개 시ㆍ군에 붕어 치어 20만 마리 자원조성
- 평택 2, 화성 2, 안성 1, 오산 1, 광주 1, 여주 1, 이천 1, 가평 2, 고양 1, 남양주 2, 양평 2, 연천 1, 용인 1, 파주 1, 포천 1
○ 깨끗해진 하천에 풍요로운 자연 생태계를 조성해 도민들의 즐거움 충족시킬 예정

경기도가 풍요로운 하천 생태계 조성과 어업인 소득증대를 위해 올해 토산어종인 붕어 20만 마리를 도내 하천과 저수지 등에 방류했다.

경기도는 지난 5월 12~14일 광주시 노곡천 등 7개 시·군 하천·저수지에 붕어 치어 9만 마리를 방류한 데 이어 9월 14~17일 포천시 영평천 등 도내 8개 시·군 하천·저수지에 붕어 치어 11만 마리를 추가 방류했다.

방류된 붕어들은 경기도해양수산자원연구소(양평군 소재)에서 건강한 어미 붕어를 선별한 후 수정란을 받아 연구소 내 사육지에서 키운 개체로 전염병 검사에 합격한 우량종자다.

붕어는 우리나라 대표 민물고기로 ‘동의보감’에도 소개될 만큼 예로부터 보양식으로 유명하며, 성체는 40cm까지 자라 민물낚시 시장에서도 인기가 많은 어종이다. 도는 붕어가 뱀장어, 쏘가리와 달리 민간에서 주로 생산하지 않는 만큼 방류에 따른 하천 생태계 조성 효과가 크다고 설명했다.

이번 붕어 방류를 끝으로 올해 경기도에서 추진하는 토산어종 자원조성 사업은 마무리됐다. 도는 올해 붕어 치어 20만 마리, 미꾸리 치어 6만5,000마리, 빙어 부화자어 170만 마리 등 총 196만 마리를 방류했다. 도가 1989년부터 이어온 방류사업은 매년 내수면 생태조사를 통해 어린 물고기들이 살아가기 적합한 하천, 위치 등을 선정하고 있다.

이상우 경기도해양수산자원연구소장은 “도내 내수면 생태계 보전을 위해 멸종위기의 우리나라 토산어종 종자 생산기술을 연구ㆍ개발하고, 지속적인 방류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풍요로운 하천을 도민에게 되돌려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