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08 16:52 (월)
이상일 용인특례시장, “언론에 시장과 자주 소통한다고 한 용인시정연구원장 말은 명백한 거짓”
이상일 용인특례시장, “언론에 시장과 자주 소통한다고 한 용인시정연구원장 말은 명백한 거짓”
  • 김왕규 기자
  • 승인 2022.07.27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일 용인특례시장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은 27일 모 일간지가 보도한 기사에서 용인시 한 산하기관장 A씨가 시장과 자주 소통하고 있다고 한 데 대해 ‘거짓말’이라고 말했다.

모 일간지는 이날 '버티는 기관장들…속타는 용인시장' 제목의 기사에서 “A씨는 '현재 이 시장과는 자주 소통하고 있으며 이 시장의 정책을 뒷받침하기 위해 다양한 방안을 마련중'이라고 말한 뒤 '취임 초 3년 임기를 모두 채우겠다고 말한 만큼 거취 여부는 실적으로 평가받을 계획' ”이라고 보도했다.

기사의 A씨는 용인시정연구원장인 정원영씨라고 모 일간지 기자가 밝혔다.

이 시장은 “전화번호를 잘못 눌러 연결된 적이 있지만 바로 끊었다”며 “정원영씨가 시장과 자주 소통한다고 언론에 말했다면 명백한 거짓말로 언론과 독자를 기만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시장은 지난 11일 언론간담회에서 “용인시 산하기관이 과연 시민을 위해서 제대로 된 활동을 하고 있는지 본인 스스로 성찰을 해야 하고, 보다 새롭게 거듭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