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6 10:14 (월)
용인시, 코로나19 격리자 모니터링 원스톱 관리시스템 도입
용인시, 코로나19 격리자 모니터링 원스톱 관리시스템 도입
  • 뉴경기신문
  • 승인 2020.03.18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국 최초…중대본 수범사례 선정 ‧ 행안부 운영정보 공유나서

용인시는 코로나19 확진환자 접촉자나 자가격리자 모니터링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개발 운용 중인 원스톱 관리시스템을 행정안전부가 공유에 나섰다고 18일 밝혔다.

이 시스템은 관리 대상자들의 인적사항과 일자별 건강상태, 담당공무원 지정업무 등을 한 번에 처리할 수 있도록 체계화한 것으로 용인시가 전국 최초로 자체 구축했다.

약400명의 모니터링 담당자들은 보건소에서 지정해준 대상자와 매일 통화하거나 자가격리자 안전보호 앱으로 증상을 확인한 뒤 전산시스템에 특이사항을 입력하면 된다.

등록된 내용은 보건소를 비롯한 유관부서 관계자들이 즉시 열람할 수 있어 정보를 취합 ‧ 공유하는 절차가 3단계에서 1단계로 줄었다.

종전엔 380여명의 담당 공무원이 매일 자가격리자를 모니터링한 결과를 문서로 작성해야 해 불편이 따랐다. 또 모든 담당자가 모니터링을 마친 뒤에나 취합된 내용을 공유할 수 있었다.

이 시스템을 개발한 용인시 행정과 강철민 실무관(7급)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자가격리자 모니터링에 많은 공무원이 투입됐다”며 “모니터링 결과를 보다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업무 절차를 단축시키기 위해 시스템을 개발했다”라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이 시스템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수범사례로 선정돼 인근 시군에서 문의전화가 쇄도하고 있고 행안부 요청에 따라 운영정보를 공유했다고 덧붙였다.

김영훈 행안부 자가격리관리전담반 주무관은 “대구‧경북 등 자가격리자가 많은 지역에서 담당 공무원이 관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용인시 시스템을 전국 지자체에 배포, 적극 활용토록 권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현재 이 시스템에 등록된 용인시의 모니터링 대상자는 427명이다.시는 담당 공무원 1명당 자가격리자는 1명, 능동감시자는 4~5명을 배치해 관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